Jaejoong’s Inner Beauty – Old Interview Series 2004 – 2011

2004
<김재중 19세때 인터뷰 中 (2004.02.07)>

사랑은요..’이해’ 하나로 해결된다고 믿어요. 사랑을 하실때는 시간에 구애받지 마세요.
1분 1초 한 순간 한 순간이 정말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기 때문이죠.
사랑이 메말라 있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에게 먼저 사랑을 건네보세요.
그 사람은 사랑이 메말라 있는 것이 아니라..사랑에 목말라 하고 있을지도 모르잖아요.

Excerpt from an interview of 19-year old Kim Jaejoong (2004.02.07):

I believe “understanding” solves all problems when it comes to love.
Don’t let time constraint hinder you from loving someone.
Even if it were just for a minute or a second,
each moment would be preserved as a beautiful memory.
If you see a person with a heart of stone,
why don’t you love that person first?
That person’s heart is not hardened but
he or she maybe thirsty for love.

 

2007
< 2007년 (김재중 22세때) 일본 Barks Plus 인터뷰 中 >

Q. ‘어른이 된다’ 라는 건 어떤 거라고 생각해?

–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외모는 어른스러워 질지 모르겠지만
완벽한 어른 같은 건 없다고 생각하거든요.
분명 전 서른 살이 되어도 제 자신을 어른이라고는 생각 안할거에요.
물론 인간으로서 비상식적인 것이나 선악의 구별을 하지 못한다는 의미로
어른이 되지 못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지만
가능하면 아이같은 감각을 가진 어른이 되고 싶어요.

최근, 제 안에서 변화를 느끼고 있어요. 굉장히 마음이 느긋해졌어요.
여러분의 응원 덕분에 꿈이 하나씩 이루어져 그것이 제 자신의 자신감으로 변해 갔어요.
사람은 자신감을 얻음으로써, 마음에 여유를 가질 수 있고 상냥해 질수 있다는 것을 알았어요.

Q. 재중은 ‘사람은 혼자서는 살아 갈수 없는 존재니까’ 라고 말했었지.

– 옛날에는 사람에 대해서 굉장히 벽을 만들었지만, 최근엔 그런 벽도 없어졌어요.
언제나 웃는 얼굴로 있기 위해선 어떻게 하면 좋을까? 생각했을때
사람을 대할때 벽을 만들지 말아야 겠다고 생각했어요.
그 부분은 노력했어요. 지금은 그것도 자연스럽게 할 수 있게 되어서
사람과의 사이에 벽을 만드는 건 없어졌어요.

여러분들은 자신이 생각하는 바를 굽히지 않는 강한 의지를 가지되
여러 사람의 의견에 귀 기울이면서, 열심히 꿈을 좇았으면 해요.
자신이 믿고 있는 길로 달리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포기하지 않았으면 하지만..
너무 벽을 만들어 버리는 것은 자신을 위해서도 좋지않은 일이라고 생각해요.
사람은 절대 혼자서는 살 수 없어요. 타인의 상냥함을 접함으로써,
사람은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하니까 ‘혼자가 아니야’ 라고 생각하면서 힘내세요.

Excerpt from an interview of 22-year old Kim Jaejoong (2007년), Barks Plus, Japan:

Q: What does ‘becoming an adult’ mean to you?

Your appearance becomes mature as you get older,
but I don’t believe that there is such thing as a perfect adult.
I am certain that I will not consider myself an adult even when I turn 30.
Of course, not becoming an adult doesn’t mean that I lack common sense or
I won’t be able to differentiate good from evil.
I want to be an adult who still have a childlike sensibility.

Recently, I feel a change taking place inside me.
I am at ease with myself.
My dreams are turning into reality one by one, thanks to your support.
And it makes me more confident.
I realized that as one becomes more confident, he or she can become more laid back and affectionate.

Q: Jaejoong, you once said, “People can’t live alone.”

I used to build a wall around me, but recently that wall had disappeared.
I asked myself, “How can I keep smile on my face all the time?”
And I concluded that I should not build a wall around me.
I tried really hard at it, and now it became a part of me.
So I don’t build a wall between me and other people anymore.

I wish that all of you stay determined about what you believe in.
While keeping an ear open to other people’s opinions, pursue your dream passionately.
It is crucial to walk faithfully in the path that you believe in.
I want you to never give up on that.
However, building a wall around you is not a great thing for you, I think.
People can never live alone.
I think people can grow when they are nurtured by other people’s affection.
I want you to get strength from knowing that you are not alone.

< 2008년 일본 Oricon Style 인터뷰 中 >

080721_Oricon_JJ

Q. 평소에는 자신에 대해서 정직한 편인가요? 예를 들면, 꼭 해야할 일이 있어도 졸릴땐 잔다거나.
재중- 자는 건 시간이 아까워요…이동중에도 안 자요. 태양이 이렇게 깨어있는데, 내가 자는 건 안될 일이죠!

Q. 희노애락은 금방 나타내는 타입인가요?
재중- 표정같은 걸로 나타나는 경우는 있지만 멤버들에게는 힘들다는 말은 별로 못해요.
항상 웃고 있는 것처럼 행동해요. 다른 사람의 힘든 이야기를 들으면 자신도 힘들어 지잖아요?
그래서 저는 힘들다는 말은 안하려 해요.

Q. 재중씨는 무척이나 자기 자신에게 솔직하고 정직한 성격이죠?
재중- 그런가요? 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노래는 성격을 나타낼지도 모르겠네요.

Excerpt from an interview of 23-year old Kim Jaejoong (2008) Oricon Style Interview, Japan 

Q. Are you usually honest to your feelings? For example, do you just sleep if you felt sleepy even if you had something you must do?

Time is too precious… sleeping feels like waste of time… I hardly fall asleep even when I am moving (in the van). I shouldn’t sleep when the sun is up like that!

Q. Are you a type of person who expresses his emotions immediately?

My feelings may show in my facial expressions in some cases, but I can’t really tell the members about the difficulties I go through.
I act as if I am happy all the time. When you hear someone’s hardship, you feel the burden as well.
So I try not to talk about my difficulties.

Q. Jaejoong, you must be very straightforward and honest about your feelings, right?

Am I? I am not really sure about myself. But my songs may reflect who I am better.

< 2011.08.03. 조이뉴스 인터뷰中> 

” 저는 된장같은 사람이에요. 구수한 놈이죠.
된장은 약으로도 쓰이고, 음식에도 쓰이고 어디에 넣어도 늘 괜찮고 부담스럽지도 않아요.
된장이 냄새가 지독한 것처럼 저도 가끔은 지독한 구석이 있어요.
반대로 오래 묵은 장처럼 저도 오래 삭혀둘 때도 있고요.
된장이 물에 술술 잘 풀리는 것처럼 저도 잘 풀리기도 하고
또 메주처럼 딱딱하고 조용하게 있기도 해요.
독 안에 있는 된장처럼 과욕 부리지 않고, 부담스럽지 않고
어디에 넣어도 잘 어울리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어요. ”

(2011.08.03. Joynews Interview)

joynews

I’m like Dwoenjang, “Korean style soybean paste.” A modest fellow.

Dwoenjang is sometimes used as medicinal ointment. Of course it is used primarily in cooking; it blends well with any ingredient and never overpowering when added to any dish. It has distinctive, tenacious smell though. I am like that in a way. On the other hand, at times, I just let things sit and wait until they ripe as if waiting for really good tasting Dwoenjang, fermented for a long time. I mix well like Dwoenjang, easily mixed with water but I sometimes stay stiff and quiet like Meju, “soybean brick used to make Dwoenjang.” I wish I become like Dwoenjang in a jar; not greedy, not too burdensome and blends well in every environment I am put into.

<2011.08.26. 오마이뉴스 인터뷰中>

phmynews

제가 도전해야 할 과제들과 그 사이에서 생기는 희망이 없어지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만족보다는 계속 불안했으면 해요. 긴장감이 좋거든요.

(2011.08.26. Omynews Interview)

I wish challenges and dreams that come with them would never run out in my path. I’d rather be anxious than content. I thoroughly enjoy tension.
< 자살방지캠페인 김재중 인터뷰 中 (2011.09.23)>

suicideprevention
– 삶을 살면서 나만이 가진 무거운 짐이 있겠죠. 그것은 환경이 좋으냐, 나쁘냐의 기준이 아니라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갖고 있는 괴로움 일 것 같아요.
저도 그런 의미에서 고민도 있고 가끔 슬플 때도 있어요.
이겨내는 방법은 지금 살아있는 세상을 사랑하고, 내 일을 사랑하고, 가족들을 소중히 생각하면서 힘을 얻어요.
물론 팬들에게도 힘을 얻고요. 그렇게 하루하루 감사하게 살아가려고 합니다.

Q. 지금 자살까지 생각할 정도로 힘들어 하는 분들에게 용기의 한마디를 전한다면.
– 내 삶에 절망이 왔다고 생각하는 그 순간 희망을 생각하세요.
그리고 하루하루 아주 작은 것부터 행복을 느끼는 습관을 가지세요.
먼 훗날 지금의 절망이 소중한 밑거름이 되어
당신의 인생이 그 어떤 사람보다 소중하고 값지게 느껴질 테니까요.

그리고 자신이 가진 가장 소중한 사람들을 생각하고
작은 일이라도 소중하게 생각하면 삶에 대한 애착이 커질 거에요.
오늘 따라 예쁜 하늘, 엄마의 맛있는 음식, 애완동물의 귀여운 애교,
모든 것들이 다 행복한 일들이니까요.

그리고 지금, 옆에 있는 사람의 손을 잡으세요.
혼자 고민하고, 혼자만의 세상에서 슬픔을 키우지 말고
곁에 있는 사람에게 도움을 청하세요.

(2011. 09. 23. Suicide Prevention Campaign Interview)

Everybody carries his or her own weight in life. It is not a matter of the environment whether it is good or bad; it is rather the universal pain everyone who ponders about life experiences. In that sense I do have my own struggles and sadness. How do I overcome those feelings? I love the world that I am living in now, love the work I do and I gain strength by reminding myself how precious my family is. And of course I receive energy from my fans. I decided to live each day with grateful heart.

Q. Please give a word of encouragement now to those who suffered so much to the point where they consider suicide.

Think about hope at the moment you face hopelessness in your life.

Form a habit of finding everyday happiness in little things.

Your current hopelessness will serve as precious nutrients for your future. Someday you will realize that your life is more precious and worthy than anybody else’s life.

And think about the most precious people in your life. When you treat small things preciously, you will grow to love life more. The sky looks exceptionally pretty today, food that mom cooked tastes delicious, my pet tries to please me… Everything makes me happy.

Now, hold hands with the person right next to you.

Don’t struggle alone. Don’t feed the sadness alone in your own world. Ask for help to the person around you.

<2011.07.21. 경향신문 인터뷰中>

joongangjj1

내 속이 있는 재능을 발견하는 과정이 재미있고..인생에 큰 도움을 줄 거라고 생각해요.
소소한 일이라도 내 스스로가 즐겁게 하는 일이 결국, 다른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것이더라구요.

(2011.07.21. Kyunghang Sinmun)

The process of discovering the talents within me is fun… I think it will help me a lot in life in general. Doing what pleases me, even if it is something insignificant, makes other people happy in the end.

Source:  KJJ DC Gallery
Translated by: @Crystalmoon64 1, 2, 3, 4, 5

Credits: PrinceJJ

Shared by: AngelPrinceKJJ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